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예레미야 선지자의 별명은 눈물의 선지자입니다.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시대는 나라가 바벨론에 망하고 어린 아이들과 여자들이 농간을 당하며 죽고 백성들이 포로로 잡혀가는 시대에 사역을 하면서 그 상황에서 내 눈이 눈물에 상하며 내 창자가 끊어지며 내 간이 땅에 쏟아졌으니 이는 딸 내 백성이 패망하여 어린 자녀와 젖 먹는 아이들이 성읍 길거리에 기절함이로다고 고백합니다.(9:1)

 

 

예레미야의 눈물은 1. 사랑의 눈물입니다. (눈물의 종류)

사람의 눈물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많이 웁니다.

나인성의 과부는 아들이 죽었을 때 울었습니다. 그 울음이 너무 슬펐습니다(7:13)

한나는 자식이 없음으로 울었습니다.(삼상1:8)

아브라함도 부인의 죽음 앞에서 울었습니다(23:2)

요셉은 아버지의 죽음 앞에 울었습니다.(50:10)

 

 

교회를 위해 울기도 합니다.

그러나 에베소 교인들이 사역자인 바울을 생각하고 크게 울며 바울의 목을 안고 입을 맞추었다고 합니다(20:37,고후11:28-29) 예수님은 예루살렘 성에 가까이 오사 성을 보시고 우셨습니다(19:41-43). 그러면서 예수님은 울어야 할 대상을 말씀하십니다.

또 백성과 및 그를 위하여 가슴을 치며 슬피 우는 여자의 큰 무리가 따라오는지라 예수께서 돌이켜 그들을 향하여 이르시되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하여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23:27-28). 예레미야의 눈물은 개인의 어려움이나 가족의 죽음이나 삶이 힘들어서 우는 눈물이 아니라 민족과 하나님 나라를 생각하며 우는 눈물입니다.

사람의 눈물의 범위가 그 사람의 사랑의 범위입니다.

 

 

예레미야의 눈물은 2. 책임을 통감하는 눈물입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그 모든 문제의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1:18-20). 예레미야 선지자는 지금의 상황을 자기 자신의 책임으로 느끼기 때문에 더욱이 하나님의 긍휼을 울며 기도합니다. 예레미야 선지자가 활동하는 시대 상황은 굉장히 어렵습니다. 사람들은 어려운 일을 만나면 그 상황을 합리화 시키기 위해 잘못한 사람을 찾습니다. 상황이 어려울 때 가장 쉽게 해결하는 방법은 남의 탓으로 돌리는 것입니다. 아담도, 이스라엘백성들도 모세를, 아합왕은 비가 오지 않는 것이 엘리야 때문이라고 합니다.

예루살렘의 멸망에 거짓 선지자들의 역할이 크게 작용하였습니다.(2:14).

예레미야는 예루살렘의 멸망에 거짓 선지자들의 역할이 크게 작용하였음을 밝히며(23:18-22; 13:10-16), 또한 이 거짓 선지자들을 환영하고 좇은 백성들의 영적 우매도 신랄하게 지적합니다. 거짓 선지자들은 예루살렘 성전의 위대하고도 찬란함에 정신이 팔려 있었고 또 신성 불가침이라는 대의 명분에만 집착하고 있어서 그들이 해야 할 의무는 실행치 않고 기득권 유지와 세속적 인기에만 연연하고 있었습니다.(23:18-22,13:1-16)

그래서 예수님도 살아 계실 때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7:15)고 하시면서 마지막 때에는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24:11)라고 경고하십니다.

 

 

오늘날의 거짓 예언은 무엇입니까?

오늘 교회를 지배하는 생각은 지상주의, 물질만능입니다.

예수님은 보물을 하늘에 쌓으라 하십니다. 그리고 생명은 예수님 안에 있다고 하십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이 물을 마시는 자마다 다시 목마르려니와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내가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4:13-14). 예수 외에는 그 무엇도 생수일 수 없습니다.

 

 

찬송 15, 93, 493

?
  • ?
    한용권 2018.03.18 11:21
    실시간 방송 계획은 없는지요
  • ?
    kjbansuk2 2018.03.21 16:25
    집사님! 실시간은 유투브에서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확인해보세요.^^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8 (2018. 4. 22) 여호와께 감사하라 (시편 105:1-11) 최종원목사 2018.04.20 24
1077 (2018. 04. 15) 소원을 주시는 하나님 (에스라 7:1-10, 김준영 목사) 최순이집사 2018.04.14 21
1076 (2018. 04. 08) 말씀을 이루시는 하나님 (에스라 1:1-11, 김준영 목사) 최순이집사 2018.04.07 28
1075 (2018. 04. 01) 부활의 세계 (고린도전서 15:12-19) 최종원목사 2018.03.31 44
1074 (2018. 03. 25) 예레미야의 소망 (예레미야애가 3:19-39) 최종원목사 2018.03.23 41
» (2018. 03. 18) 예레미야의 눈물 (예레미야애가 2:11-22) 2 choi0886@hanamil.net 2018.03.17 47
1072 (2018. 03. 11) 로마에 가는 길 (사도행전 28:1-10) choi0886@hanamil.net 2018.03.10 39
1071 (2018. 03. 04) 예루살렘 전도 (사도행전 24:24-27) choi0886@hanamil.net 2018.03.03 37
1070 (2018. 02. 25) 바울의 사역 (사도행전 20:17-38) choi0886@hanamil.net 2018.02.23 46
1069 (2018. 02. 18) 인도하시는 하나님 (사도행전 16:1-15) choi0886@hanamil.net 2018.02.16 44
1068 (2018. 02. 11) 예루살렘 회의 (사도행전 15:1-21) choi0886@hanamil.net 2018.02.10 41
1067 (2018. 02. 04) 안디옥 교회 (사도행전 13:1-3) choi0886@hanamil.net 2018.02.02 47
1066 (2018. 01. 28) 이방의 문을 여시는 하나님 (사도행전 11:1-18) choi0886@hanamil.net 2018.01.26 35
1065 (2018. 01. 21) 복음의 진보 (사도행전 7:54-8:8) choi0886@hanamil.net 2018.01.18 42
1064 (2018. 01. 14) 일곱을 택하라 (사도행전 6:1-7) choi0886@hanamil.net 2018.01.12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